▶ 작품 설명

피가 섞이지 않은 딸·고토네의 작은 입에 비집고 들어가듯 장인의 육봉이 밀려든다.시아버지의 '말 안들면 엄마와 이혼한다'고 협박을 받아 난생처음하는 커다란 육봉을 아래입에 처박힌다.괴로운 듯한 모습의 얼굴을 보면서 광희의 눈으로 허리를 심하게 흔들며 목구멍을 찌르는 장인.시시콜콜한 칼라다를 만지작거리며 아내가 아닌 사네의 질오름에 씨앗을 붙이는 것이었다.

등록된 작품 평점이 없습니다
    • SDDE-608코토네쟝 너무 꼴린다 쉬발련 세발 뺐다
    • 야동슈타인
    • SDDE-608절대 보*마 절대 특히 가이거카운터 원작 보고 기대하며 보는사람 반드시 실망한다.
    • 부카매니아
    • 1
    • SDDE-608하관이 못생기긴했는데 억지로 당하는 연기 잘하는데 왜 욕하는지 모르겠다 잘 찍어낸거같음 8.0
    • 삼일밤낮을
    • SDDE-608씨*년이 주둥이 가리면 모를 줄 알았나
    • 3680508
작품 평점은 성인인증 이용자만 등록 가능합니다.

YST-206과 유사한 작품

YST-206과 비슷한 장르 작품을 추천합니다.

게시물 최신글

광야초(光夜蝶) 제작사 장르별 품번